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 "민주당, 예산+개혁+민생 입법 ‘4+1 공조’ 본격화” 선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변인은 4일(수)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민주당은 예산과 개혁 민생 입법을 위해 ‘4 1 공조’를 본격화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대변인은 “막무가내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고 개혁 및 민생입법을 처리하기 위해 본회의로 복귀하라는 국민적 요구에 자유한국당이 끝내 아무런 응답을 하지 않았다.”며, “대신 원내지도부 교체란 새로운 변수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수경제 활성화와 미중 무역 갈등, 한일 경제전 등을 위해 시급히 필요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도 이미 법정 시한을 넘겼다.”며, “국민적 열망이 높은 검찰개혁법과 선거법 등도 처리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자한당을 압박했다.

 

아울러 “특히 ‘민식이법’과 ‘유치원3법’, ‘청년기본법’, ‘데이터3법’, ‘소부장법(소재, 부픔, 장비산업관련)’ 등 수많은 민생·경제 법안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고 배경설명을 했다. 

 

박찬대 대변인은 “민주당은 내년도 예산과 민생·개혁 법안 통과를 막기 위해 온갖 몽니를 부렸던 자한당을 제외한 ‘4 1’ 공조를 본격적으로 가동할 것이다.”며, “오늘은 ‘4 1 예산협의체’를 시작했다.”고 거듭 밝혔다. 

 

박 대변인은 “제1야당의 원내사령탑 ‘교체기’란 이유로 내년도 예산 처리와 민생·개혁 입법 처리를 마냥 기다릴 수만 없다.”며, “오늘 한 언론사의 여론 조사를 보면, 국회 마비와 관련해 절반 이상의 국민은 ‘자한당에 가장 큰 책임이 있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한당이 ‘정치정상화’를 거부하고 끝까지 거짓 궤변과 책임 떠넘기기로 일관한다면 국민적 심판에 직면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박찬대 대변인은 “자신이 잘 못 끼운 단추는 자신이 푸는 것이 온당하다.”며, “나경원 원내대표에게 20대 국회의 ‘유종의 미’를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글쓴날 : [19-12-06 00:45] admin기자[null]
admin 기자의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