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대 l 축소

여수해경, 유실되고, 침몰하고 폭우속 잇따른 선박사고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장마로 인해 폭우가 내리는 가운데 고흥, 여수지역에서 선박 유실 및 침몰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7일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6일 오전 846분께 고흥군 도화면 구암항 앞 해상에서 전복양식장 작업용 바지(10, 강선, 승선원 없음)가 강풍에 유실되어 갯바위에 얹혀 있는 상태로 발견 신고 접수됐다.

여수해경은 유실바지 확인결과 승선원 및 유류적재 없는 것을 확인하고 추가유실을 막기위해 고박조치 후 소유자에게 안전하게 인계하였다.

같은 날 오후 237분께 고흥군 점암면 여호항에 정박중인 수상레저기구 A(0.7, 60마력)가 침몰되어 있는 것을 순찰 중이던 나로도파출소 경찰관이 발견하고 소유자에게 알려 크레인을 이용하여 안전하게 육상인양 했다.

또한 7일 오전 857분께 여수시 돌산읍 신기항에서 정박중인 1톤급 어선 B(승선원 없음)가 침몰되어 마을주민 도움으로 항포구 안쪽으로 이동조치 후 배수 작업을 진행하였다.

해경은 장마철 기상악화를 대비해 안전순찰로 취약요소를 사전에 파악하여 예방 및 대응하고 있고,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여수해경 관계자는장마철 갑작스러운 기상악화로 인해 선박사고가 늘어나고 있어 정박어선 소유자는 사전 고정줄 등 선박 상태를 점검하여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 글쓴날 : [2021-07-07 19:49:03.0]

    Copyrights ⓒ 여수시민신문 & yscnew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화면맨위로

확대 l 축소